경제포커스

최대 반값 환급! 'K-패스' 이용자 급증

2024-05-20 11:54

이번 달에 시작된 'K-패스' 대중교통 환급 시스템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. 이 시스템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최대 반값을 환급받을 수 있어, 고물가에 시달리는 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. 

 

K-패스는 월 15회 이상의 정기적인 대중교통 이용 시, 다음 달에 지출한 금액의 일정 비율을 환급받을 수 있는 제도다. 환급 비율은 일반인이 20%, 청년층이 30%, 저소득층이 53.3%로 설정되어 있다. 만약 월평균 7만원을 지출하는 경우, 이용자는 일반인은 1만 4000원, 청년은 2만 1000원, 저소득층은 3만 7000원을 절약할 수 있다.

 

국토부는 'K-패스'의 인기에 놀랐으며, 이러한 인기는 최근 고물가 상황으로 인해 교통비를 절감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진 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. 하지만, 이러한 인기에 따라 'K-패스' 카드 신청량이 폭주하여 일부 배송 지연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. 또한, 'K-패스'를 사칭한 애플리케이션이 출현하면서 국토부는 과도한 광고나 유료 서비스 결제를 유도하는 앱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.

 

이러한 'K-패스'의 흥행은 알뜰교통카드의 불편을 개선하고 고물가 상황에 대응한 결과로 평가된다. 'K-패스'는 카드 발급과 회원가입만으로 환급받을 수 있어 이용자들에게 편의성을 제공한다. 

 

그러나, 일부 지역의 'K-패스' 미도입이나 예산 조기 소진 등의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. 현재 229개 시군구 중 189개에서만 'K-패스'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, 이로 인해 지역 간 교통 복지 격차가 더 심화할 우려가 있다.